메인콘텐츠 바로가기

참여공간

'애썼다. 수고했어'

페이지 정보

이상설 작성일20-04-03 10:10 조회104회 댓글0건

본문

언어로 탄생한 우리가
'말'에 기댈 수밖에 없는 건
어쩔 수 없는 일이 아닐까 싶다.
'너 자체로 사랑한다'는 다정한 말,
'애썼다. 수고했다'는 어루만짐의 말에
갈증을 느끼는 건 당연한 일이 아닐까.
귀에 스며들어 나를 삶 쪽으로,
빛 쪽으로 이끌던 말들은
단순하고 소박했다.


- 정희재의《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》중에서 -





https://blog.naver.com/pjc3712/221766111606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